이엘X강경준 주연 오싹한 로코 ‘귀신의 향기’, 7월 3일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귀신의 향기’ 스틸. /사진제공=스튜디오후크

이엘 강경준 주연의 영화 ‘귀신의 향기’가 오는 7월 3일 개봉한다.

‘귀신의 향기’는 재건축 예정인 허름한 빌라에 자리잡은 처녀 귀신을 소탕하기 위한 작전을 담은 호러 로맨틱 코미디다.

TV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개서 있는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이엘이 유학을 떠난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여대생 지연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 ‘내부자들’, 드라마 ‘도깨비’로 주목을 받았고, 최근에는 영화 ‘바람 바람 바람’과 드라마 ‘최고의 이혼’에서 공감을 이끌어내는 연기를 선보였다. 강경준은 사랑 앞에선 물불 안 가리는 지연의 남자친구 동석으로 분한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원망을 가득 담은 눈빛의 청초한 이엘과 그녀의 눈물을 닦아주는 강경준의 뒷모습이 담겨있어 그들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조연배우들의 라인업도 화려하다. 뮤지컬 ‘맘마미아’의 타냐로 존재감을 자랑하는 전수경과 믿고 보는 연기력을 가진 성지루가 능청맞은 찰떡호흡으로 활기를 더한다. 또한 하나님을 믿는 야매 박수무당과 그의 제자로 손병호와 최규환이 짠내 나는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웃음을 책임질 예정이다. 그 밖에 오윤아, 최무성 등이 귀신 퇴치 미션에 합류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