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한예리, 스스로 총 겨눴다…’결연한 표정’ 눈길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SBS ‘녹두꽃’의 한예리/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의 한예리가 스스로 목에 총을 겨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녹두꽃’ 속 송자인(한예리 분)은 변화를 상징하는 캐릭터다. 그는 시대의 흐름, 세상의 변화를 읽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인물이며 명민함으로 늘 위기를 극복해왔다. 송자인의 이 같은 주체적인 위기 극복 능력이 또 다시 빛을 발할 전망이다.

‘녹두꽃’ 제작진은 21~22회 방송을 하루 앞둔 30일 위기에 맞서 강단 있게 나서는 송자인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송자인은 항상 푸에 지니고 다니던 육혈포 총을 손에 쥔 채 바닥에 무릎 꿇고 앉아 있다. 그는 직접 총을 자신의 턱에 겨누고 있으며 이를 본 백이강(조정석 분)도 깜짝 놀란 듯한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송자인이 전봉준(최무성 분)과 독대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선 백이강이 속한 동학농민군 의병대가 전주성을 함락했다. 이어 권력과 결탁해 특권을 쥐고 있던 보부상들을 해체시켰다. 전라도 지역 보부상들의 대표인 송자인의 아버지 송봉길(박지일 분)은 의병대를 피해 몸을 숨긴 채 전봉준을 암살할 계획을 세웠다. 이를 먼저 알아챈 백이강은 송봉길의 계획을 무산시켰다.

이로 인해 송자인은 다시 한 번 위기에 처했다. 아버지와, 아버지처럼 믿고 따르던 최덕기(김상호 분)가 포로로 잡히게 된 것. 이에 송자인이 스스로 목숨을 걸고 전봉준에게 거래를 제안한 것이다. 위기 앞에서도 변함 없는 강담과 결연한 표정이 송자인의 특징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본방송의 호기심을 더한다.

제작진은 송자인에 대해 “시대의 흐름을 읽을 줄 알고 이에 맞게 대처할 수 있는 인물이다. 이번 주 방송되는 ‘녹두꽃’ 21~24회에서는 송자인의 주체적인 위기 대처 능력이 돋보일 것”이라며 “한예리의 집중력 있는 연기도 놓칠 수 없다. 회를 거듭할수록 휘몰아치는 ‘녹두꽃’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녹두꽃’ 21~22회는 오는 3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