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최민수, 13년 전 이상민 이혼 기자회견에 동석한 진짜 이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최민수·강주은 부부.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최민수가 과거 숱한 의혹을 자아냈던 ‘이상민 기자회견 동석 해프닝’의 전말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해피투게더4’의 30일 방송은 ‘고백부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최민수·강주은, 안창환·장희정 부부가 동반 출연한다.

강주은은 최민수의 흑역사로 ‘이상민 이혼 관련 기자회견’을 꼽았다. 이는 2006년, 이상민의 이혼 관련 기자회견에 최민수가 라이더 차림으로 동석한 일이다. 최민수는 “당시 이상민의 기자회견에 참석할 마음이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기자회견 장소도 몰랐다. 바이크를 타고 지나가는데 카메라와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길래 슬쩍 봤더니, 기자들이 홍해 갈라지듯 길을 터줬다”고 뒷이야기를 밝혔다. 심지어 “진행 요원도 날 막지 않고 오히려 길을 안내해줬다”고 덧붙였다. 예측을 뛰어넘는 황당무계한 13년 전 진실에 모두가 배꼽을 잡았다.

최민수는 “기자회견장에 들어가면서도 ‘내가 왜 들어가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강주은도 몰랐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유재석이 “기자회견이 끝나고 이상민 씨와 어떤 이야기를 하셨냐”고 묻자 최민수는 “그날 이후 13년 동안 이상민과 기자회견에 대해 단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해피투게더4’는 3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