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운트다운’, 오늘(30일) 뜨거웠던 ‘KCON 2019 JAPAN’ 현장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엠카운트다운’ / 사진=Mnet 제공

Mnet ‘엠카운트다운’이 30일 ‘KCON 2019 JAPAN’의 생생한 현장을 공개한다.

지난 17일부터 사흘 간 일본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에서 열린 ‘KCON 2019 JAPAN’은 총 8만 8천 명의 관객들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정상급 K팝 가수들과 신예들이 총 출동해  일본 관객들을 열광케 한 무대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볼 수 있다.

이날 방송에선 한일 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트와이스가 상큼하고 경쾌한 매력이 돋보이는 ‘BDZ’와 강렬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의 ‘FANCY’ 무대를 선보인다. 일본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몬스타엑스는 ‘No Reason’과 ‘Alligator’ 두 곡의 무대로 찾아온다. 독보적인 ‘퍼포먼스 퀸’ 청하는 ‘벌써 12시’로 대체불가 존재감을 뽐내고 뉴이스트와 아이즈원은 각각 ‘BET BET’, ‘Airplane’으로 시청자와 만난다. 뜨거운 함성으로 가득했던 모모랜드, SF9, 우주소녀, 펜타곤의 공연도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김재환, 박지훈, 정세운, 하성운부터 차기 한류돌 자리를 노리는 공원소녀, 네이처, 더보이즈, 디크런치, VERIVERY, VAV, AB6IX, A.C.E, 에이티즈, 온앤오프, 원어스, ITZY, 체리블렛, TARGET, 프로미스나인까지 한번에 만날 수 있다.

특별 공연도 기대를 모은다. 우주소녀의 설아, 엑시, 보나, 은서가 준비한 ‘BO$$’(피프스 하모니)부터 청하만의 매력으로 재탄생 한 ‘7Rings’(아리아나 그란데), 그리고 우주소녀와 청하가 함께 꾸민 ‘Freakum Dress’(비욘세)까지 세계 K팝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무대가 펼쳐진다. SF9의 로운, 인성과 펜타곤의 후이, 진호는 일본에서 큰 인기를 모은 tvN 드라마 ‘도깨비’의 OST ‘Beautiful’(크러쉬)을 감미로운 목소리로 들려줄 예정이다.

에이티즈와 더보이즈는 각각 방탄소년단의 ‘I Need U’와 동방신기의 ‘Rising Sun’을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선보인다. 체리블렛과 모모랜드는 각각 소녀시대의 ‘소원을 말해봐’와 카라의 ‘루팡’을 자신들의 색깔로 재해석해 보인다. 공원소녀, 네이처, 프로미스나인은 트와이스의 히트곡을 커버한다.

K-POP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KCON 2019 JAPAN’의 무대는 30일 오후 6시 ‘엠카운트다운’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