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유재명 “시나리오 읽었을 때 상상 안가…알 수 없는 작품이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유재명,비스트

배우 유재명이 3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비스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비스트’의 배우 유재명이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의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비스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과 이정호 감독이 참석했다.

유재명은 법과 원칙을 믿는 강력반 2인자 민태로 분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으면 어떤 작품일지 상상하고 분석하게 되는데, 이 영화는 도무지 알 수 없는 작품이었다”며 “어렵다는 뜻이 아니라 해석하는 힘든 느낌이다. 그게 궁금증을 유발했다. 상상할 수 없는 영역들에 대한 에너지를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민태는 겉으로 보기엔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사람이지만 속에는 뜨거운 욕망이 들끓는다.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이라며 “민태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 사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중적인 태도와 본능적 욕망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물이다. 오는 6월 개봉.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