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이성민 “유재명, 냉철하고 섬세해…좋은 자극 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성민이 3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비스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비스트’에 출연하는 배우이성민이 유재명에 대해 “냉철하고 섬세하다”고 칭찬했다.

3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비스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과 이정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정호 감독과 이성민은 ‘베스트셀러’와 ‘방황하는 칼날’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 맞췄다. 이 감독은 “이성민 선배는 영화적 동반자다. 내가 많이 의지한다. 이제는 현장에서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아도 서로 통하는 게 있다”고 밝혔다. 이성민도 “감독님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문체나 색채가 있다. 그런 강렬함이 매 작품 출연 의지를 끌어 올린다”고 설명했다.

이성민은 본능과 감에 따라 행동하는 강력반 에이스 한수 역을 맡았다. 이성민은 “한수는 자기 판단이 늘 맞는다고 확신하는 인물이고, 동물적 감각이 뛰어나다”며 “실제 나와는 많이 다르다. 나는 물건 하나 사는데도 며칠을 고민하는 신중한 성격”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명은 “(이성민 선배님은) 작품에 들어가면 짐승으로 돌변한다. 일을 대할 때의 열정과 집중력, 에너지는 한수와 비슷하다”며 웃었다.

가장 힘들었던 장면으로는 부검실에서 중요한 증거물을 찾는 장면을 꼽았다. 이성민은 “숨을 거의 안 쉬면서 연기했다. 숨을 쉬면 들킬 것 같았다. 그런 긴장감을 유지한 채 촬영하다보니 촬영이 끝나고도 숨 쉬기가 버거웠다”면서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 없다고 하지 않나. 이번 영화는 매 장면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성민은 “유재명은 가슴속에 연기에 대한 뜨거움이 있는 사람이다. 연기는 나보다 훨씬 잘한다. 냉철하고, 섬세하다. 좋은 자극과 활력이 되는 존재”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물이다. 오는 6월 말 개봉.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