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소연, 밝은 미소+상냥한 인사로 따뜻한 매력 발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배우 김소연이 JTBC ‘한끼줍쇼’에서 사랑스러운 밥 동무로 따뜻한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29일 방송에서 김소연은 서대문구 홍제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그는 시선을 사로잡는 밝은 미소로 지나가는 주민 분들에게 상냥하게 인사하며 ‘천사소연’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 강호동과 한 팀을 이뤄 저녁 한 끼에 도전한 김소연은 얼마 되지 않아 성공의 기쁨을 맞이했다. 집에 들어온 김소연은 다정한 눈빛을 주고받으며 대화를 이어 나가는 것은 물론 저녁을 차리는 어머니를 도와주고 설거지까지 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김소연은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미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