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 ‘썸’ 끝내고 ‘연애 정식판’ 가동…두 번째 키스 1초 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절대그이’ 방송 캡처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에서 여진구·방민아가 ‘연애 정식판’ 1일차부터 서로를 향해 훅 다가섰다.

지난 29일 방송된 ‘절대그이’ 9-10회에서 제로나인(여진)와 엄다다(방민아)는 ‘썸’이었던 체험판을 끝내고 연애의 시작인 ‘정식판’을 가동했다.

제로나인은 엄다다에게 “같이 샤워할까?”라고 천연덕스럽게 묻고, ‘모닝 백허그’로 엄다다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또한 엄다다에게 “체험판은 썸이고 정식판은 연애 시작이니까”라며 연인의 기분을 알아차릴 수 있는 ‘제로나인의 반지’를 끼워줬다.

하지만 엄다다는 제로나인을 밀어내고, 제로나인으로 인해 본의 아니게 발생된 차 수리비, 택배기사 보상비를 채우기 위해 아르바이트에 몰두했다. 이런 엄다다에게 제로나인은 도움을 주고 싶어, 아르바이트 장소에 무작정 따라가 일자리를 따냈다. 그런데 당일 놀이공원에서 엄다다의 전 남자친구인 톱스타 마왕준(홍종현)의 프리 허그 이벤트가 열리고 있었다. 제로나인, 엄다다, 마왕준이 한자리에 마주치게 되면서 혼란스러운 분위기가 조성됐다. 엄다다는 단호히 제로나인을 선택하고 마왕준을 뒤로한 채 빠져나왔다.

엄다다는 7년 동안 사귀었던 마왕준을 다시 보자 마음 앓이를 했다. 제로나인은 그런 엄다다를 위로하기 위해 자신의 동력을 사용해 불이 다 꺼진 놀이공원을 가동시켜 엄다다를 기쁘게 했다. 제로나인은 “내가 옆에 있는 이상, 이제 여자친구는 절대 외롭지 않을 거야. 난 절대 변하지 않고 한결같은 사랑을 줄 거니까”라고 고백해 엄다다를 감동시켰다.

제로나인은 집으로 돌아와서는 ‘전기세를 아끼자’며 집안의 전구를 다 끈 채 자신의 몸에 전구를 둘러 스스로 빛을 내고, 놀이공원 아르바이트를 해서 번 돈을 엄다다에게 주며 기뻐했다. 이에 엄다다는 “이게 뭐냐, 한 여름에 크리스마스 전구도 아니고…귀엽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그 말을 들은 제로나인은 “아니. 나 안 귀여워. 알 건 다 알거든”이라며 엄다다에게 키스할 것처럼 성큼 다가섰다. 엄다다는 당황한 눈빛을 내비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왕준이 엄다다에게 이별을 선언한 이유가 엄다다를 위협하는 협박 상자 때문이라는 반전이 밝혀졌다. 더욱이 마왕준은 “엄다다를 되찾겠다”고 결심하기도 했다. 또한 사이코패스 재벌녀 다이애나(홍서영)가 한 손이 없다는 충격적인 비밀이 드러났다.

‘절대그이’ 11-12회는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