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송가인 “‘미스트롯’ 후 행사비 20배 올라, 우승 상금은 엄마 통장으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라디오스타’에 송가인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뜨거운 녀석들 특집’으로 구며졌다. ‘등장만 했다 하면’ 실검 차트를 뜨겁게 달구는 송가인, 셔누, 함소원, 자이언트핑크가 출연했다.

이날 ‘미스트롯’의 우승자인 송가인은 출연 이후 뜨거워진 인기 덕분에 행사비가 20배가량 올랐음을 인정했다. 우승 상금 3천만 원의 행방에 대해 “내 통장에 살짝 들어왔다가 엄마 통장으로 바로 갔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미스트롯’ 이후 뜨거운 인기를 누리는 것에 대해 “실감이 안 난다. 어리둥절하다. 행사장에 갈 때 예전에는 가수가 나왔구나 하는데 지금은 모든 사람들이 다 나를 쳐다본다. 거기에서 실감이 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송가인과 자이언트핑크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되기도 했다. 자이언트핑크는 다음 앨범 촬영에 사용할 소품을 찾던 중 비녀를 구입하게 됐는데 바로 비녀 판매자가 송가인이었던 것.

송가인은 “당시 수입이 없다 보니 힘들어서 부업으로 비녀를 만들어 판매했는데 그걸 자이언트핑크 구매한 거다. 많고 많은 분 중에서 저에게 연락하신 것”이라며 “판소리를 했을 때 비녀가 많이 필요했다. 그래서 동대문에서 재료를 사서 제작해 쓰기도 했고, 판매를 통해 수입을 벌기도 했다”고 전했다.

“고마운 것이 결승 전날에 만났다”는 자이언트핑크의 말에 송가인은 “지금까지 비녀로 먹고살았으니 ‘잊지 말아야겠다’ 싶었다. 그리고 이미 주문받은 게 있어서.. 입금을 받은 것이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사람은 기술이 있어야 한다”고 진심으로 감탄해 웃음을 선사했다.

송가인의 뛰어난 가창력은 바로 ‘외모 콤플렉스’ 때문이었다. 과거 주변사람들로부터 외모가 예쁘지 않기에 노래라도 잘 해야 한다는 이야기에 외모 콤플렉스가 생겼다고 털어놓은 송가인은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 때문에 죽기 살기로 연습에 매진했다. 어르신들은 ‘복스럽게 생겼다’ ‘부잣집 맏며느리감처럼 생겼다’고 해주시는데, 저는 데뷔 전 수술을 해야 하나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후 송가인은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해준 대표곡 ‘한 많은 대동강’을 비롯해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를 국악 버전과 트로트 버전으로 바꿔 부르며 감탄을 절로 자아냈다. MC 김국진은 “예전에 ‘미스트롯’에서 송가인이 단체곡 ‘황홀한 고백’을 부르는데, 그 순간 저 친구가 우승할 수 있겠다고 느꼈다”며 애청자의 면모를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전라도 출신인 송가인은 정치인도 해내지 못했던 전국 대통합을 이뤄낸 바 있다. 송가인은 “정치인도 못하는 대통합을 송가인이 이뤄냈다는 댓글을 보고 뿌듯했다. 경상도 사천에 행사를 하러 갔었다. 무대에 오르기 전 싫어하시면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에 두려웠었는데, 너무 잘 반겨 주셔서 노래하다가 울컥했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송가인은 화보 촬영을 비롯해 CF모델 따라잡기, 된장이나 고추장, 홍삼 제품의 광고를 노리는 모습을 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무엇보다 송가인은 ‘한 많은 대동강’과 ‘용두산 엘레지’ 무대를 통해 귀를 시원하게 해주는 가창력과 함께 정통 트로트의 매력을 제대로 발산하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