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백지원, ‘국민여러분’→’멜로가 체질’ ‘미쓰리’로 열일 행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백지원/사진제공=이끌엔터테인먼트

배우 백지원이 tvN 새 드라마 ‘미쓰리'(극본 박정화, 연출 한동화)에 출연한다.

올해 드라마 ‘남자친구’ ‘열혈사제’에 이어 ‘국민 여러분’ 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를 선보인 배우 백지원이 JTBC ‘멜로가 체질’에 이어 ‘미쓰리’까지 출연을 확정지었다.

‘미쓰리’는 말단 경리에서 졸지에 대표이사가 된 이선심(혜리)이 위기의 회사를 일으키기 위해 유진욱 부장(김상경)의 도움으로 오합지졸 직원들과 분투하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극중 백지원은 선심이 일하는 회사의 생산팀 작업반장 최영자 역을 맡는다. 강력한 에너지를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다시 한 번 사로잡을 전망이다. 최영자는 공장에서 20여년 이상 잔뼈가 굵은 작업반장으로, 극강의 생활력과 거침없는 친화력을 바탕으로 위기에 빠진 회사를 살리기 위해 열정을 쏟는 주요 인물로 등장하며 극에 재미와 활력을 더한다. 

백지원이 ‘미쓰리’에 앞서 출연을 확정지은 ‘멜로가 체질’은 영화 ‘극한직업’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의 첫 TV 드라마다. 서른 살 여자 친구들간의 고민과 연애, 일상을 그린 코믹 작품이다. 백지원은 극중 노처녀 스타 작가 정혜정 역을 맡아 또 다른 연기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백지원은 1996년 연극 ‘떠벌이 우리 아버지 암에 걸리셨네’로 데뷔 이후 다양한 무대에 오른 23년 차 배우다. 2012년 드라마 ‘아내의 자격’을 통해 안방극장에 진출한 뒤 ‘밀회’ ‘애인있어요’ ‘풍문으로 들었소’ ‘매드독’ ‘친애하는 판사님께’ 등에 출연했다. 

특히 올해 초 인기리에 종영한 ‘남자친구’에서 진혁(박보검)의 엄마 주연자 역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화제작인 ‘열혈사제’에서는 전설의 타짜였던 반전 과거를 지닌 김인경 수녀로 변신해 사랑받았다.

최근에는 ‘국민 여러분’에서 박후자(김민정)의 살벌한 첫째 언니 박진희로 특별 출연하기도 했다. 

‘미쓰리’는 올 하반기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