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입술 닿기 직전의 신혜선X김명수…“이 분위기 핑크빛?”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신혜선과 김명수의 핑크빛 분위기가 포착됐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와 천사 단(김명수 분)의 운명적 만남이 안방극장을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다.

극중 천사 단은 100일 안에 이연서의 사랑을 찾아줘야만 하는 특별 임무를 수행 중이다. 단은 미션 첫 날부터 까칠한 이연서가 사랑을 할 수 있는 인간이 아니라고 판단한 채 좌절했다. 이를 모르는 이연서는 자신에게 예쁘게 살라고 충고하는 단을 비서로 고용했다.

이런 가운데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29일 이연서와 단의 뜻밖의 핑크빛 분위기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심장 뛰도록 가까워진 이들의 모습이 설렘을 자아낸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연서와 단은 입술이 닿기 직전인 듯한 모습으로 서 있다. 이연서에게 서서히 다가가는 단과 당황한 듯 얼어붙은 이연서의 표정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연서는 단의 돌발 행동에 깜짝 놀란 모습이다. 이연서를 뒤에서 꼭 안은 단의 애교 가득한 행동이 심쿵을 유발한다. 설렘보다는 티격태격에 가까웠던 이들의 관계에 어떤 미묘한 변화의 바람이 분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단, 하나의 사랑’ 5~6회는 2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