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최민수 “강주은과 만난 지 3시간 아니라 1주일 만에 프러포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강주은·최민수 부부.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에서 강주은이 ‘최민수와의 결혼’에 대해 웃픈 소회를 밝혔다.

‘해피투게더4’의 오는 30일 방송은 ‘고백부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최민수·강주은, 안창환·장희정 부부가 동반 출연해 버라이어티한 부부 토크로 시청자들을 웃게 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최민수는 지난번 ‘해피투게더4’ 출연에서 강주은이 공개한 ‘초스피드 프러포즈’를 전면 반박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최민수가 “강주은을 만난 지 3시간 만에 프러포즈를 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1주일 만에 프러포즈를 했다”고 정정한 것. 이어 그는 “난 충동적인 사람이 아니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장에서 강주은을 처음 본 순간 송창식의 ‘사랑이야’ 노래가 떠올랐다”며 운명적 인연을 주장했다. 이에 더해 최민수는 “잠깐 마주친 강주은을 찾기 위해 일주일 동안 고군분투했다”며 첫 만남부터 프러포즈에 이르기까지의 비하인드를 모두 털어놓았다.

‘운명적인 인연’을 주장하는 최민수와는 반대로 강주은은 결혼에 대한 애달픈 속내를 밝혔다. 강주은은 “최민수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면 나는 전생에 나라 몇 천개를 팔아 먹은 것 같다”며 연이은 이슈메이커 최민수를 남편으로 둔 고달픔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최민수는 원래 결혼하면 안 되는 사람”이라고 쐐기를 박으며 천하의 최민수를 쥐락펴락했다.

최민수·강주은은 어디서도 공개하지 않은, 심지어 서로에게 조차 털어놓지 않은 결혼생활 에피소드로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들 부부의 이야기는 오는 30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