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거짓말 들통 난 김하늘, 감우성과 대면 ‘최고의 1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바람이 분다’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JTBC ‘바람이 분다’에서 ‘바람 선언’ 거짓말이 들통난 김하늘과 감우성의 대면 장면이 분당 최고 시청률 5.5%까지 끌어올린 최고의 1분으로 뽑혔다.

28일 방송되느 ‘바람이 분다’ 2회 시청률은 시청률 조사기관인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전국 기준 4.0%, 수도권 기준 4.6%를 기록했다. 분당 시청률을 5.5%까지 올랐다. 바람을 피우겠다고 선언한 수진(김하늘 분)과 거짓말임을 알게 된 도훈(감우성 분)의 대면 장면에서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헤어지지 못하는 남자 도훈과 헤어지려는 여자 수진의 속사정이 드러났다. 바람을 피우겠다고 충격 선언을 한 수진은 이혼 전문 변호사이자 선배인 문경훈(김영재 분)과의 만남을 목격한 도훈의 오해를 방치했다.

도훈은 수진이 내민 이혼 서류에 ‘참 잘했어요’ 도장을 찍었다. 계획이 수포로 돌아간 수진은 “내가 어떻게 하면 이혼해줄래?”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뭘 하든 해봐”라는 도훈의 담담한 태도에 수진은 “할 거야. 내가 뭘 하든 기대해도 좋을 걸?”이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도훈의 “어차피 때 되면 해줄 텐데”라는 말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변해버린 도훈에게도 사정은 있었다. 도훈은 이미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후였다. 수진에게 짐이 될 수 없었던 도훈에게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거절은 또 다른 방법의 사랑이었다. 게다가 상속 문제로 얽힌 양어머니와의 계약은 이혼마저 쉽게 할 수 없게 만들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사이, 도훈과 수진의 사이는 손쓸 수 없이 멀어져 있었다. 하지만 도훈은 여전히 수진을 사랑하고 있었다.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 하지만 나는 사랑한다는 말을 할 수가 없습니다”라며 오열하는 도훈의 닿지 못한 진심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도훈의 비밀이 밝혀지면서 감정선도 짙어졌다. 좀처럼 속을 드러내지 않던 도훈이 감정을 폭발시키는 장면은 감우성의 명연기로 흡인력을 끌어올렸다. 이유도 알지 못한 채 멀어지는 도훈을 보며 아파하는 수진의 어쩔 수 없는 선택에 설득력을 더한 김하늘의 열연은 호평을 이끌었다.

이혼을 결심한 수진의 변화가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바람이 분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