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이나윤, 김동욱과 부녀 케미로 ‘눈 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화면

아역 배우 이나윤이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통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나윤은 지난 28일 종영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조진갑(김동욱)의 딸 조진아 역을 맡았다. 사춘기 학생의 모습을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나윤은 극 중 부녀지간으로 출연한 김동욱과 남다른 호흡을 선보이며 첫 등장부터 눈길을 끌었다. 아빠인 조진갑을 향한 거침없는 일침을 날려 그가 갑질 응징에 나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물론, 놀이동산에서는 유쾌한 부녀데이트로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선사했다. 

또한 해피엔딩이 펼쳐진 마지막회 방송 말미에는 이나윤이 미니 드레스를 입고 등장, 아빠인 조진갑과 끝까지 투닥거리는 모습으로 ‘현실 부녀케미’를 선보였다. 아빠와 엄마의 뽀뽀 장면을 목격한 뒤에는 능청스럽게 “쉿”이라고 말하며 대단원의 막을 유쾌하게 마무리 지었다. 

이나윤은 앞서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듀얼’ ‘보이스’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