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박세영 “구대길 메친 장면, 가장 기억에 남아”…종영 소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형사 주미란으로 활약한 박세영./사진제공=MBC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배우 박세영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박세영은 화려하고 도시적인 이미지를 탈피,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활약했다. 현실주의 형사 주미란 역을 맡아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주미란 연기하며 많은 것을 배웠다

박세영은 극 중 털털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지닌 주미란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런 주미란을 연기할 때 박세영은 어떤 부분을 가장 신경 썼을까. 박세영은 “일상적인 부분들을 표현할 때 더 신경을 기울였던 것 같다”며 “새로운 시도를 한다는 것이 걱정도 되고 힘들었지만 직접 부딪히며 많은 부분을 배우게 됐다”고 했다.

구대길(오대환 ) 메친 장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활약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박세영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 그는 “구대길(오대환)을 메친 두 개의 장면”이라고 했다. 박세영은 “구대길의 협박에 겁먹은 듯하다가 그를 메친 장면, 함정수사를 주도한 구대길을 메치고 응징한 장면이다. 이 두 장면 속 주미란의 메치기가 시청자분들께도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감사하고 소중한 작품

박세영은 시청자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캐릭터 주미란을 떠나 보내며 많은 감정을 느끼고 있었다. 그는 “벌써 종영이라니 시간이 후루룩 지나간 것 같다.새로운 도전도 하고 좋은 사람들과의 귀한 만남도 갖고,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저에게 감사하고 소중한 작품이다. 앞으로도 잊지 못할 좋은 시간들로 기억될 듯 하다”고 말했다.

오늘도 힘내는 우리가 되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박세영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물었다. 박세영은 “이 드라마는 끝났지만 앞으로도 우리는 혼자가 아님을, 함께임을 잊지 말고 오늘도 힘내는 우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분들과 마주할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보여드릴 새로운 모습들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