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최민수, 아내 강주은 공세에 “강주은만 불편하다” 울분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최민수, 강주은 부부 / 사진제공=KBS

배우 최민수가 아내 강주은의 행동에 긴장했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는 최민수, 강주은 부부와 안창환, 장희정 부부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주은은 “최민수와 토크쇼에 함께 출연한 게 굉장히 오래만”이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이내 “최민수와 함께 출연하면 불안하다. 그래서 동반 출연은 안 하는 편”이라며 촬영 시작부터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이어 강주은은 ‘민수 컨트롤러’ 면모를 십분 발휘,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최민수를 완벽하게 마크해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같은 강주은의 ‘민수마크’ 실력에 최민수는 급기야 “전 오늘 강주은 딱 한 사람만 불편하다”며 울분을 터뜨려 웃음을 안겼다.

안창환, 장희정 부부는 최민수-강주은 부부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안창환은 “어릴 적에 검도를 배웠는데 짚단 베기를 하는 최민수 선배님의 모습이 존경스러웠다”고 밝혔고 장희정은 “강주은 선배님이 롤모델이다. 전 아들 하나만 키우는 것도 힘든데 강주은 선배님은 두 아들을 잘 키우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최민수가 “나까지 아들이 셋이다”라며 자진 고백을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