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빈, MBN ‘우아한 가(家)’ 캐스팅…이장우·임수향과 호흡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정호빈 / 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호빈이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에 출연한다.

정호빈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는 28일 “정호빈이 오는 8월 방송 예정인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에 주형일 역할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우아한 가(家)’는 재벌가의 숨은 비밀과 이를 둘러싼 오너리스크 팀의 이야기를 다루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로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재벌가 상속녀와 돈 되면 다하는 변두리 삼류 변호사가 만나 그날의 진실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를 다룬다.

또한 가족이라는 이름 아래 숨겨진 상속을 둘러싼 탐욕과 음모의 소용돌이를 그려 낼 예정으로 ‘마이 리틀 베이비’, ‘귀부인’, ‘사랑도 돈이 되나요’, ‘식객’ 등을 연출한 한철수 PD와 ‘칼과 꽃’, ‘꽃피는 봄이오면’, ‘엄마도 예쁘다’, ‘보디가드’등을 집필한 권민수 작가가 손을 잡은 작품이다.

정호빈은 서울 중앙지검장으로 차기 검찰총장을 노리는 야망을 지닌 검사 주형일을 맡았다. 그간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작품마다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한 그의 연에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우아한 가(家)’는 배우 이장우, 임수향, 배종옥, 이규한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오는 8월 방송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