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김민종·서장훈이 ‘돌봄’을?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출연 확정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사진제공=KBS

KBS2 예능 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가 ‘대화의 희열’ 후속으로 오는 7월 6일 방송 예정이다.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세 남자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아이의 등, 하원을 책임질 수 없는 부모를 대신해,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의 등원부터 하원 이후 돌봄까지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다.

세 남자의 ‘리얼 돌봄기’를 통해 그동안 간과해온 육아 현실과 직접 마주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아이들은 누가 돌보고 있는지 또 어디서 어떻게 자라고 있는지 속속들이 들여다본다.

방송에는 저 마다의 사연을 갖고,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아이를 키우고 있는 각양각색의 집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일과 육아 두 가지를 해내는 워킹맘, 육아휴직을 내고 독박육아 중인 엄마, 전업주부를 자처한 아빠,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번갈아가며 아이를 돌보는 집 등 다양한 형태로 아이를 키우고 있는 현실 가족들이 출연한다.

현재, 아이를 키우고 있는 사람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통해 ‘대한민국 아이 돌봄’의 현주소를 리얼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돌봄’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세 남자가 ‘아이돌봄 서비스’를 위해 뭉쳐 현실의 육아 문제와 맞닥뜨렸을 때 오는 충격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는 오는 7월 6일 방송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