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천사 김명수, 경찰서 연행 포착 ‘억울함 가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김명수가 경찰서로 연행된다.

‘단, 하나의 사랑’에서 김명수는 온갖 사고를 몰고 다니지만, 마음 따뜻한 천사 단으로 분했다. 인간의 생명에 관여하면 안 된다는 천계의 룰을 어긴 채 죽을 뻔한 이연서(신혜선 분)를 살리기도 했다. 대형사고를 친 단은 소멸 위기에서 이연서의 사랑을 찾아주라는 마지막 기회를 받고 특별 임무를 수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28일 경찰에게 연행된 단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특별 임무를 본격적으로 펼치기도 전에 경찰서에 잡혀간 단의 상황이 호기심을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 속 단은 경찰에게 조사를 받고 있다. 단은 필사적으로 호소하는 듯한 몸짓과 표정을 짓고 있다. 무겁게 내려앉은 경찰서 분위기는 그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 처했음을 알려준다. 이와 함께 억울함 가득한 단의 표정은 일이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무엇보다 이 사건이 단의 특별 임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연서의 비서가 돼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했던 단이 왜 경찰서에 있는 건지, 무사히 경찰서를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물.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