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로 떠난 ‘한밤’…황금종려상 ‘기생충’의 생생한 현장 담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본격연예 한밤’ 스틸./사진제공=SBS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이 제72회 칸 국제 영화제로 향한 영화 ‘기생충’ 팀과 ‘악인전’ 팀의 생생한 현장을 담기 위해 프랑스로 떠났다.

칸 레드카펫 행사를 앞두고 ‘한밤’은 영화 ‘기생충’의 배우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인터뷰에서 배우 송강호는 자신이 바라본 봉준호 감독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칸 국제 영화제에서는 ‘기생충’의 표를 구하기 위해 국적을 불문한 많은 사람들이 극장 앞에 몰려들었다. ‘기생충’의 배우들이 레드카펫에 등장하자 현장에 있던 많은 사람들이 ‘한밤’ 큐레이터의 선창에 맞춰 배우 최우식의 이름을 부르며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기생충’이 최초 공개되는 상영관에 박수갈채를 받으며 등장한 봉준호 감독은 영화 ‘설국열차’로 인연을 맺었던 배우 틸다 스윈튼과 반가운 인사를 나누며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영화 상영이 끝나자 기립박수가 쏟아졌고, 봉준호 감독은 마이크를 들고 누구도 예상치 못한 말을 남겼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또한 칸 바닷가에서 ‘악인전’의 배우 마동석을 만난 봉준호 감독은 “작아 보일 수 있는 기회”라며 마동석의 팔을 끌어안아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마동석을 비롯한 ‘악인전’의 배우들은 ‘악인전’이 칸에 초청받은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기생충’ 팀과 통쾌한 액션으로 주목받은 ‘악인전’ 팀의 칸 국제 영화제 현장은 28일(오늘)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