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프랑스까지 블링크 핑크빛 물결 “고마워요 파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 ‘월드 투어 in 파리’ 현장./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와 블링크(팬덤명)가 만든 핑크빛 물결이 프랑스 파리에서도 넘실거렸다. 블링크는 한국어 떼창으로, 블랙핑크는 프랑스어 인사로 서로에게 다가서며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블랙핑크는 지난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제니스 파리 라빌레트(ZENITH PARIS LA VILLETTE)에서 ‘BLACKPINK 2019 WORLD TOUR with KIA <IN YOUR AREA> PARIS(블랙핑크 2019 월드 투어 with 기아 <인 유어 아레나> 파리’를 개최했다.

이날 공연장은 공식 응원봉인 ‘뿅봉’을 들고 블랙핑크를 환영하는 다양한 블링크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블랙핑크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공연을 펼치며 현지 팬들을 직접 만났다.

현지에서 마주한 프랑스 블링크는 처음부터 뜨거운 열기로 블랙핑크를 맞이했다. 이들은 각 무대의 안무를 따라하고 점프하며 저마다의 방식으로 콘서트에 참여했다.

특히 프랑스 팬들은 오프닝 곡 ‘뚜두뚜두’부터 앙코르 엔딩곡 ‘아니길’까지 한국어 가사로 떼창하며 블랙핑크와 호흡을 맞췄다. 로제는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공연하는데, 어려운 한국어로 떼창해 감동 받았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리사는 “우리 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팬들을 보면 행복하다”고 미소 지었다.

블랙핑크도 열심히 연습한 불어로 화답했다. 멤버들은 “멕시 보꾸(Merci Beaucoup, 고마워요)” “옹부젬(On vous aime, 우리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봉솨(Bonsoir, 좋은 저녁입니다)” 등 다양한 불어 문장을 구사하며 팬들에게 다가섰다.

어느 때보다 적극적이고 역동적인 프랑스 팬들에 감동한 블랙핑크는 공연 도중 공연장 조명을 더 밝게 해달라고 요청해 눈길을 끌었다. 블랙핑크는 뜨거운 에너지를 내뿜는 팬들의 얼굴을 눈에 담으며 연신 “멕시 보꾸”를 외쳤다.

블랙핑크를 향한 팬들의 특별한 이벤트도 펼쳐졌다. 마지막 앙코르 무대가 끝나자 ‘WELCOME IN OUR AREA(웰컴 인 아워 아레나)’ ‘하늘을 넘어서 올라갈 거야’ ‘BEST WHEN IT’S ALL OF IS(베스트 웬 이츠 올 오브 이즈)’ 등의 문구가 적힌 배너가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프랑스 파리 공연을 마친 블랙핑크는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넘어가 유럽 투어 마지막 공연을 개최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