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도 있었다”…양현석 YG 대표 성접대 의혹에 목격자 증언 나와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황하나 SNS 갈무리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당시 만남의 자리에 가수 박유천 씨의 옛 연인이었던 황하나 씨도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27일 방송에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014년 7월, 외국인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 태국인 밥과 헐리우드 등 세계 연예계의 큰손으로 알려진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로우 씨가 대상이었다.

2014년 방한한 두 사람은 강남의 한 고급식당에서 열린 YG 주최의 모임에 참가했다. 양현석 YG 대표와 YG소속 유명 가수가 직접 나와 함께 식사를 함께 했다.

당시 모임에는 박유천 씨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황하나 씨도 동석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MBC 스트레이트 갈무리

한 목격자는 “YG 사람들과 (외국인) 재력가를 포함해 남성 8명 정도가 식당 가운데에 앉아 있었고, 그 주변으로 초대된 여성 25명 정도가 있었다. 초대된 일반인 중에는 남양유업 창업자의 외손녀 황하나 씨도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왜 황 씨가 해당 모임에 참석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식사 후 접대는 강남의 클럽 NB로 이어졌다. 목격자는 “당시 식사를 마친 일행 대부분이 양현석 씨와 관련 있는 강남 클럽 NB로 건너가 테이블을 잡고 놀았다. 다른 사람들은 초대된 여성들과 함께 어울렸고 양현석 씨는 난간에서 지켜보고 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MBC 스트레이트 갈무리

또한 이 목격자는 “매번 자리마다 술집 아가씨들이 정말 많았고 이중 재력가들이 맘에 들어 하는 여성들이 있었다. 이른바 2차도 있었다. 일부 여성들은 이 재력가들이 타고 온 전용기를 타고 해외에도 같이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의혹에 대해 양현석 YG 대표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양 대표는 “모임에는 지인 초대로 간 것이고 식사비도 계산하지 않았다. 직접 주선한 자리가 아니며 실제 성접대가 이뤄졌는지는 전혀 모른다. 모임 이후 외국인 재력가와 추가 접촉도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황하나 씨는 지난달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남양유업 창업자의 외손녀이자 가수 박유천 씨의 옛 연인이었던 황 씨는 2015년 5~9월 필로폰을 매수한 뒤 서울 자택 등지에서 3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 씨는 2015년에도 대학생 조 씨와 필로폰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아 ‘봐주기 수사’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지인에게 아버지와 경찰청장이 베프(절친)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