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클럽 “미성년 포르노는 100만원”…MBC 스트레이트, 경찰-클럽 유착과 양현석 성접대 의혹 다뤄 (종합)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MBC 스트레이트 방송 갈무리

MBC ‘스트레이트’는 27일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접대 의혹과 함께 ‘강남 클럽과 경찰의 유착’ 관계에 대한 내용을 함께 다뤘다. 버닝썬, 아레나 등의 강남 클럽은 이른바 VVIP들을 위해 미성년자 성매매를 알선하기도 했다. 하지만 클럽 관련 문제를 단속해야할 경찰은 신고해도 출동하지 않거나 늑장대응을 했다.

방송에서 스트레이트 취재팀은 강남 클럽에서 미성년자 성매매가 일상적으로 이뤄졌다는 증언을 공개했다. 클럽 아레나에서 성매매 경험이 있던 B양은 미성년자 성매매 단가를 털어놓기도 했다. B양은 “룸싸롱이랑 같다고 생각하면 된다. 클럽 안에서는 30만원, 밖으로 나가는 걸 원정 뛴다고 하는데 그건 50만원”이라고 밝혔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갈무리

클럽 성매매 여성 중에는 가출 청소년도 있었으며 마약도 쉽게 접했다. B양은 “가장 어린애가 14살이었다. 담배보다 구하기 쉬운 게 마약이라고 할 정도였으니 강남이 진짜 최악이었다”라고 말했다.

미성년자와의 성매매를 원한 이들은 수 천 만원의 술값을 내는 VVIP였다. 이들은 노골적으로 미성년자를 요구했다. B양은 “VIP들은 저희가 미성년자라는 거 다 알고 있다. 어린 물게(물 좋은 게스트)를 요구했던 거니까”라고 말했다.

폭력성 있는 성관계 영상 촬영을 ‘포르노’라고 하는데 이를 원할 경우 대가는 100만원에 달했다. 성매매가 이뤄지는 오피스텔에 마약 등을 위한 주사기는 기본이었다. B양은 “약을 하고 완전 맛 간 상태(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포르노 찍으면 100만원 받는다. MD들이 나이 있는 여자를 미성년자로 속이다 걸리면 (앞으로) VIP는 못 받는다”고 말했다.

마약과 성관계로 얼룩진 오피스텔을 전문으로 치우는 소각팀도 존재했다. 불법 행위가 벌어졌다는 증거를 없애기 위해서였다. 외부에서만이 아니라 클럽 아레나 내부에서도 소각행위가 일어났다. 약을 먹이고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뒤에는 여성을 버리다시피 했다. 전직 클럽 직원은 “VVIP는 룸 안에 화장실이 있으니까 화장실 안에서 강간하고 버리고 간다”고 증언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갈무리

약물과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들은 강제로 내보내졌다. 우선 버닝썬에 입장할 때 손목에 거는 밴드부터 끊었다. 전 직원은 “괜히 술 먹고 와서 행패 부린다고 한다. 팔찌 끊으면 버닝썬에 왔다는 증거가 없으니까. 벤치에 앉혀놓고 깰 때까지 그냥 내버려둔다”고 말했다.

신고해도 사건은 쉽게 무마됐다. 클럽 사건 신고는 경찰이 유독 늦게 출동하거나 아예 오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전 강남권 MD는 “아레나 앞에서 술 취한 애를 아예 바닥에 내팽개쳐서 때린 일이 있었는데 그럴 때도 1시간 2시간이 지나도 안 오더라”고 말했다.

늦게 출동할 이유는 없었다. 새벽 시간에 관할 지구대에서 클럽까지는 금방 도착할 수 있다. 역삼지구대에서 버닝썬까지는 차로 5분 13초, 논현1파출소에서 아레나까지는 차로 2분이면 충분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갈무리

경찰이 늑장 출동한 이유는 클럽과의 유착 때문이라는 의혹이 나왔다. 전 버닝썬 직원은 “경찰들이 버닝썬 수시로 드나들며 유흥을 즐겼다. 사복 입고 놀러온다. 경찰 신분증 보여주면서 밖에서 술 먹다가 한번 와보고 싶었다며 들어간다”고 말했다.

클럽 측도 경찰을 적극 접대했다. 경찰 내 감찰에게 돈을 뿌렸다는 증언도 나왔다. 전 버닝썬 직원은 “버닝썬은 좀 더 지능적이었다. 여기는 영업 중에 경찰 안 들어오기로 버닝썬이랑 얘기가 됐다고 들었다. 경찰 사건 얘기하다 감찰 쪽에 돈 많이 먹였다고 했다. 지구대보다 위에 있는 애들에게 먹이는 게 효과가 좋다고”라고 말했다.

실제로 경찰 윗선조차도 버닝썬과 유착돼 있었다. 방송에서는 아레나 단속 지구대 관리를 총괄했던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이 정준영 단톡방에서 언급됐던 ‘경찰총장’ 윤 총경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버닝썬 수사 결과는 초라하기만 했다. 경찰은 석 달 동안 152명의 수사인원을 투입했지만 승리·유인석의 영장이 기각됐고, 윤 총경에게 뇌물죄도 적용하지 못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