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신유미, “블랙핑크 로제, 목소리 타고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예능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보컬 트레이너 신유미가 지난 26일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인기 아이돌의 노래를 가르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신유미 트레이너는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했고 현재도 ‘프로듀스 X 101’의 보컬 트레이너로 활약 중이다. JYP, YG 엔터테인먼트 등 기획사에서 오랜 시간 유명 아이돌 보컬 레슨을 담당했다. 지도한 아이돌로는 그룹 갓세븐, 트와이스, 데이식스, 블랙핑크, 몬스타엑스 셔누, 비투비 프니엘 등이 있다.

신유미 트레이너는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처음 섭외됐을 때 PD님이 제가 가르치는 방식이 호되지 않을까봐 걱정하셨다”고 섭외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한 신유미 트레이너는 ‘프로듀스 101 시즌2’ 당시 참가자 중 가장 눈에 띄었던 연습생으로 뛰어난 노래 실력을 가졌다면서 김재환을 지목했고, 당시 눈에 띄게 성장한 연습생으로는 배진영과 황민현을 꼽았다.

이에 대해 신유미 트레이너는 “배진영군은 처음에 ‘어떡하지’ 싶었는데 이제 정말 많이 늘어서 멋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황민현군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많이 떨었던 것 같은데 방송을 거듭할수록 늘어가는 모습이 눈에 보였다. 목소리가 예쁘고 고와서 정확한 음정과 서정적인 느낌을 잘 표현하는 보컬이 됐다”고 덧붙였다.

신유미 트레이너는 또한 자신의 제자들에 관한 이야기도 풀어놨다. 갓세븐 JB에 대해 “음악적으로 욕심이 많고 연락도 자주 하는 의리 있는 친구다. 원래는 랩을 했던 친구인데 보컬이 많이 늘어서 메인 보컬을 맡기도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블랙핑크를 데뷔 후까지 5~6년 간 지도했다. 네 명의 멤버가 모두 개성이 강하지만, 역시 음색하면 로제. 타고난 목소리를 가졌다”면서, “제니는 노래와 랩을 모두 잘하고 가사도 잘 써서 음악적으로 기대되는 친구”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신유미 트레이너는 “아이돌은 매일이 서바이벌인 직업이라 자신만의 장점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제자들이 자신감을 쌓을 수 있도록 격려해주는 것을 우선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작곡과 노래도 하는 싱어송라이터인 신유미 보컬 트레이너는 “곧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보컬 레슨, 개인적 음악 작업 모두 길게 오래 하는 것이 최종 꿈”이라고 밝혔다.

MBC 라디오의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새벽 1~2시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밤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