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박세완, 똑 부러지는 천재 소녀가 온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 CHOSUN ‘조선생존기’ 박세완 스틸컷/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박세완이 TV CHOSUN ‘조선생존기’에서 당찬 ‘천재 고등학생’으로 변신한다.

‘조선생존기’ 제작진은 27일 박세완이 고등학생 한슬기 역으로 변신해 열연하고 있는 현장을 공개했다.

박세완은 극 중 한정록(강지환)의 동생 한슬기 역을 맡았다. 학교에서 ‘또 일등’ ‘핵기억’으로 불리는 그는, 한 번 본 것을 사진처럼 또렷이 기억하는 ‘포토그래픽 메모리’ 능력을 지녔다. 공부뿐만 아니라 예체능에서도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반 친구들이 모의고사 성적표를 받아 들고 괴로워하는 가운데, 한슬기가 다소 심드렁한 표정으로 전교 1등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친구들과 댄스 연습에 매진하고 있는 반전 면모도 담겨있다. 무엇보다 한슬기는 열다섯 살 차이 오빠 한정록보다 높은 정신연령을 뽐내며, 월등한 판단력과 이해력으로 한정록을 다독이는 등 독특한 남매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박세완은 전작인 드라마 ‘땐뽀걸즈’ 속 순수한 야망을 빛내던 고등학생 역으로 눈 도장을 찍었다. 드라마 ‘조선생존기’를 통해 새로운 학생 역할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세완은 “한슬기는 과거 양궁선수였던 오빠가 가족의 생계를 위해 힘든 일을 하는 것을 지켜보며 또래 친구들과는 다른 생각을 하게 된 아이”라며 “비범하고 성숙한 면모와 함께 내면 깊은 곳의 순수함까지 복합적으로 표현해내, 시청자들이 예뻐할 수 밖에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키겠다”고 밝혔다. 

‘조선생존기’는 운명의 장난으로 트럭째 조선에 떨어진 전직 양궁선수와 임꺽정이 서로의 인생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시공간 초월 판타지 활극이다. 오는 6월 8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