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5人5色 위인더존 “이제부터 시작···목표는 신인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첫 미니음반 ‘위 인 더 존’ 발매에 앞서 쇼케이스를 갖고 있는 신인 보이그룹 위인더존. / 이승현 기자 lsh87@

“위인더존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진짜’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오늘 데뷔했고, 이제부터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신인 보이그룹 위인더존이 27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위 인 더 존(WE IN THE ZONE)’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시현·민·주안·이슨·경헌 등으로 구성된 위인더존은 정식 데뷔 전부터 다양한 예고 콘텐츠를 공개하는 프로젝트와 ‘C 페스티벌 2019’ 출연 등으로 팬들과 만나왔다.

특히 시현은 그룹 용국&시현 활동과 MBC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언더나인틴’ 출연으로 주목받은 멤버다. 시현은 “프리 데뷔 형식으로 활동했고 ‘언더나인틴’을 통해서도 인사를 드렸지만 다음을 기약할 수 없는 활동이었다. 이제 정식으로 데뷔해 ‘앞으로 더 기대해 달라’고 말할 수 있게 됐다”며 벅찬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언더나인틴’에 출연해 많은 경험과 실력을 쌓았다”며 “위인더존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인더존,쇼케이스

그룹 위인더존. / 이승현 기자 lsh87@

이날 오후 6시 각 음악 사이트에 공개하는 새 음반에는 타이틀곡 ‘내 목소리가 너에게 닿게’를 비롯해 멤버 이슨과 주안이 믹스 테이프 형태로 발매한 ‘베터(BETTER)’와 ‘베트 온 미(BET ON ME)’, 청량한 분위기의 ‘러브 러브 러브(LOVE LOVE LOVE)’, 알앤비(R&B) 장르의 ‘인 더 레인(IN THE RAIN)’ 등 5곡이 담겼다.

주안은 “힙합과 일렉트로닉, 하우스 등 다채로운 장르에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아 음반을 완성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각기 다른 색깔을 갖고 있는 우리는 마치 ‘밥상’처럼 하나로 조화를 이룬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내 목소리가 너에게 닿게’는 위인더존 멤버들이 힘을 합쳐 만든 곡이다. 딥하우스와 힙합 장르로, 위인더존의 꿈과 다짐을 풀어냈다.

타이틀곡을 직접 만들면서 부담은 없었을까. 주안은 “어떻게 해야 공감하는 곡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했다. 단어 하나로 멤버들과 몇 시간씩 이야기를 하면서 밤을 새우기도 했다. 세상에 공개돼 신기하고, 믿어준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위인더존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역동적인 안무가 돋보이는 ‘내 목소리가 너에게 닿게’와 부드러운 음색을 앞세운 ‘러브 러브 러브’를 들려줬다.

위인더존,이슨,쇼케이스

그룹 위인더존 이슨. / 이승현 기자 lsh87@

이슨은 “우리는 각자 색깔과 개성이 다르다. 다른 면을 정확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헌은 “음식도 한 가지만 먹으면 질리는 것처럼 각자 다른 매력이 있어서 보고 듣는 재미가 풍성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나서는 위인더존은 “우리의 이름과 노래를 많이 알리고 싶다. 음원 순위에 이름을 올리고 ‘올해의 신인상’을 받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