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송강호 귀국… “황금종려상 수상은 관객의 관심과 애정 덕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봉준호,송강호,칸,공항패션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배우 송강호와 함께 금의환향했다.

2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봉 감독은 “나도 처음이지만 한국 영화로서도 처음이라 더 기쁜 일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송강호는 “관객들의 성원과 사랑의 결과다. 관객들이 한국 영화에 관심과 애정을 주셨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심사위원들이 한국 영화 100주년을 모르고 계셨더라. 얘기를 드리니 엄청 기뻐하셨다”며 “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100주년 선물을 준 것이 아닌가, 굳이 의미를 따지자면 그런 것 같다”고 했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황금종려상 수상 직후 봉 감독은 무릎을 꿇고 송강호에게 상을 주는 퍼포먼스를 보여 화제가 됐다. 송강호는 “감동적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고, 봉 감독은 “시상식장이 아니라 바깥에 있는 포토콜 장소였다. 그 곳에서는 그보다 더한 기행들이 많이 벌어진다. 우리는 그냥 가벼운 수준이었다”며 웃엇다.

또한 봉 감독은 ‘기생충’이 30일 국내 개봉을 앞둔 심경에 대해 “감독과 배우, 제작사 모두 개봉 직전이 가장 떨리고 부담스럽다. 걱정도 되고 기대도 되는 아주 복잡한 심정이다. 늘 그렇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봉 감독께서 20년 동안 쭉 견지하고 노력해 왔던 진화의 결정체를 드디어 완성하지 않았나 싶다. 상보다는 작품을 봐달라”고 부탁했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봉 감독은 “강호 선배님을 포함한 멋진 배우들이 많이 있다. 배우들이 뿜어내는 어떤 희로애락이, 다양한 감정들이 있다. 그래서 칸은 둘째 치고 우리 배우들의 활약, 그 부분을 주목해서 보면 되게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5일 봉준호 감독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 100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