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멜로 장인들이 그릴 가슴 아린 ‘♥’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김하늘,감우성,바람이분다

배우 김하늘, 감우성이 2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두베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감우성과 김하늘이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짙은 멜로 연기를 예고했다. ‘알츠하이머’를 소재로 하지만 눈물을 쏟게 하는 뻔한 이야기가 아니라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 그 의미를 짚어내겠다는 각오다.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가 2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두베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과 정정화 감독이 참석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 드라마다.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김하늘 분)을 지키고 싶은 도훈(감우성 분)과, 이유도 모른 채 멀어져 가는 남편의 비밀을 이별 후에야 알게 되는 수진의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정정화 감독은 “우리 드라마는 권태기를 맞은 부부와 알츠하이머라는 소재를 가지고 사랑을 찾아 과거로 떠난다는 아름다운 내용”이라며 “작가님의 말씀을 빌리자면 ‘단짠단짠’이다. 알츠하이머 환자의 아픔을 그리는 드라마가 아니다. 눈물만 흘리는 게 아니라 행복한 부분도 있고 재밌는 부분도 있다. 그런 이야기를 통해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감우성,바람이분다

배우 감우성이 2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두베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감우성은 전작인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에서의암 환자 손무한 역에 이어 이번에도 알츠하이머 환자 권도훈 역을 연기한다. 권도훈은 첫사랑 수진(김하늘 분)과 결혼했지만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고 그 사랑을 지키기 위해 이별을 결심한다. 감우성은 “사람 사는 게 비슷한 것 같지만 들여다보면 다른 삶을 살지 않나. 전작도 아픈 캐릭터였기 때문에 비슷하지 않으냐는 우려의 시선도 있지만, 권도훈이라는 인물의 삶을 들여다 본다는 마음으로 작품을 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 역시 이 드라마가 특별한 작품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참여했다. 전작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도록 작품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감우성은 이어 “알츠하이머 환자 연기가 저에게는 새로운 도전이다. 쉽게 생각하려고 한다. 건강이 우선인 세상이다 싶어서 가정을 지키고, 사랑을 오래 지키려면 일단 건강해야 한다는 걸 시청자들이 느끼길 바라는 마음으로 연기 중”이라며 “극중 권도훈을 보면서 저렇게 되면 안 되겠다, 건강의 중요성을 깨닫고 소름 끼치게 만드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김하늘,바람이분다

배우 김하늘이 2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두베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김하늘은 한 남자와 두 번 사랑을 하게 되는 여자 이수진을 연기한다. 김하늘은 “시놉시스만 봤을 때도 드라마의 매력을 느꼈다. ‘바람이 분다’가 멜로라기보다는 흥미로우면서 가슴을 울리는 드라마다. 그 안에서 수진이라는 캐릭터가 한 가지 이미지가 아니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더라. 내가 수진이를 연기한다면 많이 고민하고 표현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욕심이 났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미 감우성 선배님의 캐스팅 소식을 알고 있었다. 감우성 선배님의 연기를 잘 봐왔고, 오랜만에 복귀하는데 상대 배우에게 의지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 선배님께 배우면서 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도 있었기 때문에 자신 있게 출연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감우성과 김하늘은 섬세한 감정 연기로 ‘멜로 장인’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배우들이다. 앞서 연기한 멜로 연기들과 이번 작품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을까. 김하늘은 “멜로라고 하면 같은 느낌일 것 같지만 작품에 임하게 되면 다 다른 이야기이고, 다른 캐릭터가 그 안에 있다. 작품들의 캐릭터 잘 들여다보면 모두 다 다른 사랑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하늘은 “현장에서 감독님, 감우성 선배님과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감정 신을 놓치지 않으려고 상의하는데,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 한 부분을 (감우성) 선배님이 말씀해 주셔서 도움이 많이 되고 있다. 그러면서 내가 수진이를 더 이해하고 있고 하나하나 만들어가면서 찍고 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감우성 역시 “연기는 팀 플레이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스태프와 배우들의 팀워크가 좋다. 눈빛만 봐도 통해서 다 잘 돌아가는 느낌이다. 기존의 작품보다 디테일한 부분을 살리려고 하고 있다”며 “제 스스로가 식상함을 느끼지 않기 위해서 조금이라도 새로운 걸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람이분다,제작발표회

배우 김가은(왼쪽부터), 김성철, 김하늘, 감우성이 2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두베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정감독은 “감우성, 김하늘 두 배우의 연기를 보고 있으면 이미 작품을 함께 하셨던 게 아닌가 할 정도로 잘 어울리고 결이 잘 맞는다. 굉장히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두 사람의 케미를 칭찬했다.

감우성은 “우리 드라마를 보고 예측을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치매 소재의 이야기는 결과를 예측할 수 있다고들 생각하기 쉬운데 그렇지 않다. 결과를 예측하고 만들어가는 드라마가 아니니 예상하지 말고 봐 달라”고 당부했다.

정 감독은 ‘바람이 분다’만의 멜로 포인트에 대해 “보통의 멜로 드라마는 ‘두 명의 남녀 주인공이 아웅다웅하다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로 끝난다. 우리 드라마는 그 이후부터 시작되는 내용이다. 동화책 같은 사랑이 아니라 현실의 사랑은 어떤 건가에 대해 다루고 있어서 가슴 깊이 다가갈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바람이 분다’는 오늘(27일) 밤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