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허탈한 진기주+냉정한 김재경, 심상치 않은 분위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스틸./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김재경이 진기주를 찾아간다.

27일 방송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진기주(정갈희 역)와 김재경(베로니카 박 역)의 만남을 예고돼 꼬여버린 관계에 진전이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정갈희(진기주 분)는 안면실인증에 걸린 도민익(김영광 분)의 맞선 상대였던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을 흉내 내며 그와 잦은 만남을 가지고 있다. 전화번호를 알려달라는 도민익에게 동생 정남희(김지민 분)의 쓰지 않는 전화번호를 알려주고, 진짜 베로니카 박과 만나지 못하도록 온갖 수법을 쓰는 등 이중생활이 들키지 않게 분투하며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즐기고 있는 상황이다. 베로니카 박은 이런 정갈희의 발칙한 행동은 전혀 알지 못한 채 도민익과 정갈희를 이어주려 하고 있어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7일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베로니카 박이 직접 정갈희의 집을 찾아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있다. 베로니카 박은 마루에 서서 팔짱을 끼고 냉정한 눈빛을 하고 있다. 반면 정갈희는 허탈한 표정을 하고 생각에 잠겨 있어 묘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또한 정갈희의 마음을 제대로 간파했던 베로니카 박이 정갈희에게 현실을 직시하게 만드는 한마디를 던져 충격에 빠뜨리게 한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베로니카 박이 던진 돌직구는 무엇일지, 이 한 마디가 정갈희의 마음을 어떻게 변화시킬지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아슬아슬한 이중생활을 하고 있는 정갈희에게 가장 중요한 날이다. 그녀의 감정 변화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정갈희와 베로니카 박의 심상치 않은 만남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