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송현, ‘한국인 유일’ 세계 최대 다이빙 교육기관 패디 홍보대사 임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패디 홍보대사가 된 최송현/사진제공=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송현이 다이빙 교육기관 패디(Professional Association of Diving Instructors, PADI)의 한국 홍보대사가 됐다.

27일 최송현의 소속사 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다이빙 교육기관 패디가 최송현을앰배서다이버(AmbassaDiver)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최송현은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앰배서 다이버로 선정됐다. 패디 홈페이지에는 태극기와 함께 최송현의 소개 페이지가 개설됐다.

최송현은 “앞으로 전세계 다이버들에게 한국과 한국 다이빙, 한국 다이버에 대해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명예롭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송현은 유튜브 채널 ‘송현씨 필름’을 통해 직접 촬영한 수중 세계와 다이빙 관련 전문 정보 등을 전달하고 있다. 최송현의 다이빙 활동은 지난해 8억뷰 이상을 기록한 패디의 다양한 소셜 채널에 공유되기도 했다.

패디는 전 세계 6500개 이상의 다이빙 센터와 리조트를 보유하고 있으며, 2500만 명에게 자격증을 발급한 세계 최대 다이빙 교육 기관이다.

최송현은 최근 SBS 드라마 ‘빅이슈’에서 한석주(주진모)의 아내 배민정으로 열연을 펼쳤다. 또 지난 3월에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맑은 목소리와 뛰어난 노래 실력, 반전 개인기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유튜브 채널 ‘송현씨 필름’을 통해 직접 촬영한 수중 세계와 다이빙 관련 전문 정보 등 다이빙 강사로서도 활동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