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양현석 성접대 의혹 부인…경찰 “조사한 적 없다”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BC ‘탐사보도 스트레이트’ 예고./ 사진=방송화면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YG 엔터테인먼트는 “접대를 한 적이 없다”며 부인했고, 경찰도 “아직 내사나 수사가 진행 된 건 없다”고 했다.

지난 26일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홈페이지에 “취재진은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네이버TV에 ‘추적 YG 양현석, 클럽 성접대 의혹’이라는 제목으로 예고편을 공개했다.

예고편에 따르면 ‘버닝썬 사태’가 발생하기 한 달 전, 클럽의 한 VIP 테이블에서 태국인 재력가의 성폭행 사건이 있었다. 그 모임에 초대된 여성만 25명. 마약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 제보자는 “나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다. 정말 죽을 뻔 했다”며 태국인 재력가가 준 술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예고편은 태국인 재력가는 밥 씨이며, 이 사건에 연관된 DJ는 오 모씨, 또 다른 동석자는 YGX(YG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 이사였다고 밝혔다. 여성 제보자는 YGX 이사가 태국 사람들을 챙기고 안내하는 느낌이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YG 엔터테인먼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적은 있지만 접대를 한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서울지방경찰 수사관계자는 27일 “아직 내사나 수사가 진행된 건 없다”며 “확인을 해야 할 필요가 있으면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스트레이트’는 오늘(27일)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