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의 神 귀환”… ‘왓쳐’ 한석규, 범접불가 독보적인 존재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왓쳐’ 한석규./ 사진제공=OCN

‘연기의 신’ 한석규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심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했다.

‘보이스3’ 후속으로 오는 7월 방송되는 OCN 토일 오리지널 ‘왓쳐(WATCHER)’ 제작진은 27일, 분위기를 압도하는 한석규의 첫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참신한 소재와 완성도 높은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장르물의 외연을 넓혀온 OCN이 다시 한번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디테일한 연출력의 대가로 손꼽히는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녹여 호평을 받은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해 차원이 다른 스릴러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까지 완성도를 담보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은 드라마 팬들을 더욱 설레게 만든다.

무엇보다 한석규가 2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인 만큼, 기대감이 그 어느 때 보다 뜨겁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한석규의 스틸컷이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집요하게 진실을 쫓는 눈빛으로 날 선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한석규는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만든다. 상대의 심연을 꿰뚫어 보는 듯한 깊은 눈빛에서는 ‘역시 한석규’라는 감탄을 자아낸다. 감정을 쉽게 읽을 수 없는 담담한 얼굴은 냉철하고 외로운 감시자 ‘도치광’이란 인물에 호기심을 유발한다.

한석규가 연기하는 ‘도치광’은 모두를 철저하게 의심하고 사람의 감정을 믿지 않는 비리수사팀 팀장이다. 비극적인 사건을 목격한 후 경찰 내부를 조사하는 감시자로의 외로운 길을 선택하게 된 인물이다. 수많은 작품에서 독보적 연기 세계를 펼쳐왔던 한석규에게도 ‘도치광’은 결이 다른 인물이라고.

한석규는 “숨겨진 아픔이 있는 경찰 치광이 과거 사건으로 얽힌 이들과 감찰팀을 이뤄 변모해가는 과정이 흥미롭다. 살아 숨 쉬는 인물을 만드는 것이 숙제”라고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장르에 충실하면서도 현실감 있는 대본이 인상 깊었다. 현실을 고스란히 투영한 이야기와 사건 속에 사람에 집중하는 작품이다. 이러한 부분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한석규가 치밀한 연기로 창조해낼 도치광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그가 새롭게 선보일 내부 감찰 스릴러가 벌써부터 기다려지는 이유다.

제작진은 “”심리스릴러’라는 새로운 장르에서 한석규의 진가를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비리 경찰과 그들을 잡으려는 감찰, 사건 이면에 얽힌 이해관계를 파헤치고 권력의 실체에 다가서는 비리수사팀, 도치광의 활약과 한석규의 새로운 얼굴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왓쳐’ 는 오는 7월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