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허양임 “남편 고지용, 탈모인 것 같아 탈모약 복용 제안”

[텐아시아=우빈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허영임 고지용 승재 / 사진제공=JTBC

고지용-허양임 부부가 아들 승재와 함께 ‘냉장고를 부탁해’를 찾아왔다.

27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고지용-허양임 부부가 아들 승재와 함께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MC들이 “의사 아내의 입장에서 남편에 대해 걱정되는 게 있는가”라고 묻자, 허양임은 “남편의 탈모가 조금씩 진행되는 것 같아서 탈모약을 먹자고 했다”며 고지용의 탈모를 깜짝 공개했다. 이에 탈모에 관심이 많은 셰프들은 ‘탈모약 복용 시기’나 ‘탈모를 진단할 수 있는 자가진단법’ 등 다양한 질문 공세를 펼쳤다. 허양임은 “탈모약은 일찍 시작할수록 효과가 좋다. 이미 진행됐을 때는 치료가 잘 안 된다”라며 탈모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을 말끔히 해소시켰다.

‘국민 사랑둥이’로 사랑을 받고 있는 아들 승재는 6살로 최연소 출연자에 등극했다. 승재는 술병 난 아빠를 깨우기 위해 얼굴에 물을 뿌리는 영상은 물론 “아빠보단 엄마를 닮았다”라며 솔직한 속내를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승재는 15분 요리 대결을 지켜보며 시식은 물론 직접 요리 대결의 승자까지 선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