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킹’ 김수로 “‘패밀리가 떴다’ 만큼 재미있었다…사업 영감까지 받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스릴킹’ 공식 포스터./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배우 김수로가 Skydrama 새 예능 프로그램 ‘스릴킹’의 재미를 자신했다. 

27일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스릴킹’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윤소희, 송재림, 뮤지, 김수로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수로는 프로그램을 소개해달라는 말에 “정말 재미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내가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지 않았나. ‘패밀리가 떴다’ 이후 가장 재미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런던을 정말 많이 다녔는데, 익스트림 액티비티는 처음 해봤다. ‘어떻게 이런 게  여기있었지?’ 했다. 스릴 체험 외에도 재미있는 것들이 많다”고 했다. 이어 “너무 재미있다 보니 혼이 빨려서 했다”고 말했다. “영감을 많이 받았다. 이런 액티비티를 주제로 사업을 해봐도 괜찮다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스릴킹’은 윤소희, 송재림, 뮤지, 김수로 네 명의 출연자들이 익스트림 액티비티 매니아들의 성지로 불리는 영국을 찾아 실제로 이를 체험해보는 과정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비행기의 날개 위에서 하는 곡예를 일컫는 ‘윙워킹’부터 ‘좀비 체험’까지 도심과 광활한 대자연을 오가는 다양한 체험이 펼쳐질 예정이다.

‘스릴킹’은 27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