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양현석 대표 동남아 재력가 성접대 의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예고편 캡처.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지난 26일 네이버TV에 ‘추적 YG 양현석, 클럽 성접대 의혹’이라는 제목의 짧은 방송 예고편을 공개했다.

예고편에 따르면 ‘버닝썬 사태’가 발생하기 한 달 전, 클럽의 한 VIP 테이블에서 태국인 재력가의 성폭행 사건이 있었으며 그 모임에 초대된 여성만 25명이었다고 한다.

예고편 영상에는 마약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 제보자가 나와 “나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다. 정말 죽을 뻔 했다고 생각했다”며 태국인 재력가가 준 위스키를 포함한 술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예고편은 태국인 재력가는 밥 씨이며, 이 사건에 연관된 DJ는 오 모씨, 또 다른 동석자는 YGX(YG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 이사였다고 밝혔다. 밥 씨는 앞서 태국의 한 방송에 출연해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를 모른다고 했다.

여성 제보자는 YGX 이사가 태국 사람들을 챙기고 안내하는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스트레이트’는 양 대표가 밥 씨를 포함해 한 말레이시아 재력가까지 동남아 재력가 2명을 접대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증언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스트레이트’는 27일 밤 8시 55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