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폭’ 논란…”강경대응”VS추가 폭로…거세지는 진실공방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효린. / 제공=브리지 엔터테인먼트

가수 효린을 둘러싼 ‘학교 폭력’ 논란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효린에게 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를 비롯해 추가 피해 폭로도 나왔다. 이에 효린 측은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5일 A씨는 한 온라인 게시판에 “효린에게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 때까지 학교 폭력을 당했다.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기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썼다.

이에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해당 글을 확인 중”이라며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다.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를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효린이 소속사를 통해 입장을 발표하자 A씨는 “찾아오지 말라”며 효린은 자신이 보낸 SNS 메시지를 읽지 않는다고 불쾌감 드러냈다. 이후 A씨는 온라인에 올린 글을 삭제했다.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였다.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곧바로 A씨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왔다. A씨는 “기사 뜨고 몇 시간 뒤 효린한테 SNS 메시지 답장이 왔다. ‘해외에서 스케줄 끝나고 지금 막 공항 도착해서. 미안해 연락이 늦었어 일단 괜찮다면 지금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6시간째 연락이 없고 중학교 동창들에게 제 연락처를 묻고 다닌다는 연락을 받아 직접 메시지로 연락처까지 남겼으나 감감무소식이다. 네이트 측에서는 내 아이피를 차단시켰다.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변경했다”고 밝혔다.

효린 측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온라인을 통해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효린과 중학교 때 같은 반이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네티즌은 학창시절 효린의 모습을 묘사하며 A씨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