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국, 소떡소떡→실치회 먹방 투어…노란옷 ‘눈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김종국이 뚱브라더스와 먹방 투어를 떠났다.

26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은 노란색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이런 날에는 밝은 옷을 입어줘야 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먼저 고속도로 휴게소를 찾은 김종국과 절친한 동생 뚱브라더스(갑진, 춘식)는 소떡소떡을 주문했다. 김종국이 소떡소떡을 먹으려 하자 뚱브라더스는 “소스를 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종국은 단호히 “소스 없이 먹겠다”고 말했다.

김종국이 뚱브라더스에게 “오늘은 휴게소 먹방 투어”냐 묻자 뚱브라더스는 “가보면 안다. 오늘 집에는 갈 수 있다. 봄 먹방 투어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먹방 투어는 좋은데 영양소 불균형은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뚱브라더스는 “봄에만 먹을 수 있는 제철회다. 충분히 기대하면서 가도 된다. 형이 좋아하는 음식일 것”이라고 말했다.

뚱브라더스가 이끄는 차는 서해안으로 쭉 내려가기 시작했다. 김종국은 “어디까지 가는거냐”며 불안해했다. 그들이 향한 곳은 충청남도 당진. 김종국은 “노량진 수산시장도 있는데 굳이 당진까지 가야하냐”고 의아해했다.

당진 횟집에 도착한 김종국은 “잘 모르는 회가 있네? 실치회?”라며 놀라워했다. 뚱브라더스는 “저희도 실치회는 처음”이라며 기대했다.

실치회가 나오자 세 사람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김종국은 “뼈가 없네. 멸치랑 완전 다르다. 엄청 고소하다”며 감탄했다. 이어 실치 회무침도 먹은 김종국은 고개를 끄덕이며 폭풍 먹방을 이어갔다. 뚱브라더스는 잘먹는 김종국을 보며 “잘먹으니 기분이 너무 좋다. 4인분 같은 3인분 더 시키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