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손헌수 어머니, 박수홍 보고 울컥…”신적인 존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손헌수 부모님이 박수홍을 보고 감격했다. 26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이날 박수홍은 새로 이사한 개그맨 손헌수 집을 찾았다. 손헌수는 “풍수 좋은데로 알아봤다. 여기가 괜찮다더라”고 말했다. 박수홍은 “세모난 거실이?”라고 의심했다. 이제 박수홍 어머니는 “옛날에는 세모난 집이 부자 된다고 그랬다. 복조리 모양이지 않냐”고 설명했다.

손헌수는 “집으로 부모님이 오기로 했다. 사무실에서 사는 거 보고 마음 아파하셔서 이렇게 산다고 보여드리고 싶어 초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이 수홍 선배를 보고 싶어한다. 신적인 존재”라며 했다.

이어 손헌수네 부모님이 집으로 도착했고, 박수홍을 보자마자 와락 껴안으며 반가움을 표현했다. 손헌수 아버지는 “귀한 걸음 해줘서 고맙다.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고 가슴 벅차했다. 손헌수 어머니는 “눈물 나려 그런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를 지켜보던 박수홍 어머니는 “수홍이가 헌수를 많이 아낀다”며 뿌듯해했다. 신동엽도 “아들을 챙겨주니 얼마나 좋겠나. 진짜 고마울 거다”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