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블랙X화이트 조합으로 세련美 발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 화면 캡처

그룹 러블리즈(Lovelyz)가 SBS ‘인기가요’에서 신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26일 방송된 ‘인기가요’에서 러블리즈는 신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로 컴백 무대를 꾸몄다.

블랙&화이트 콘셉트의 의상을 입고 등장한 러블리즈는 한층 성숙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아련한 목소리와 제스쳐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타이틀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는 기존의 러블리즈만의 색깔을 유지하면서 청량하고 상큼한 사운드로 계절감에 맞게 편곡된 곡이다. 매력적인 신스 사운드와 러블리즈의 아련한 보이스가 가장 아름다웠던 시절을 이야기하는 가사로 표현되어 더욱더 감성적인 러블리즈만의 색깔을 보여준다.

이날 ‘인기가요’에는 러블리즈를 비롯해 갓세븐(GOT7), 김동한, 더보이즈, 동키즈(DONGKIZ), 아이즈(IZ), 앤씨아(NC.A), AB6IX(에이비식스), NCT 127, 오마이걸, 원더나인, 위너, 위키미키, EXID(이엑스아이디), 임지민, 체리블렛 등이 출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