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에이프릴 윤채경 “수많은 데뷔 무산에 내 길 아니라 생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복면정체의 정체는 걸그룹 에이프릴 멤버 윤채경이었다.

26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5연승에 성공한 가왕 ‘걸리버’에게 도전장을 내민 새로운 복면가수 8인의 듀엣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교통정체와 복면정체는 G.NA(지나)의 ‘처음 뵙겠습니다’로 무대를 꾸몄다. 교통정체와 복면정체는완벽한 화음과 달콤한 미성으로 라이브 실력을 자랑했다. 첫만남의 풋풋한 첫사랑이 느껴지는 하모니로 관객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판정단석에서는 교통정체에 대한 칭찬이 끊이지 않았다. 뮤지는 “김형중, 라디 씨 처럼 낯익은 목소리다. 모두가 아는 발라드 가수일 것 같다”고 추측했다.

AB6IX 멤버 이대휘는 복면정체에게 “여리여리한 배우 분일 것 같다. 아이돌이기엔 체구가 너무 작다”고 했다. 이에 복면정체는 개인기에서 여자 아이돌 댄스를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대결에 아쉽게 패한 복면정체는 비의 ‘I Do(아이 두)’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복면정체의 정체는 에이프릴 윤채경이었다. 윤채경의 등장에 판정단 석에 있는 다이아 멤버 정채연과 기희현은 깜짝 놀랐다. Mnet ‘프로듀스 101’ 동기였기 때문이다.

기희현은 “제 친구다”라며 자랑했고, 정채연은 알아채지 못해 민망해했다. 이어 기희현은 “노래 너무 잘했다. 몰라봐서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윤채경은 ‘프로 데뷔러’라는 별명에 대해 “수많은 데뷔 무산을 겪었다. 내 길이 아니구나 했다. 그만해야 겠다 생각했는데 무대에 설 때마다 재밌어하는 내 모습을 봤다. ‘이왕 하는 거 재미있는 일을 해야지’ 라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