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제작진 “이성재, 촬영마다 2시간 넘는 노인 분장 감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비스’의 배우 이성재./사진제공=tvN

tvN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에서 이성재의 광기 어린 연기가 숨통을 조이는 긴장감을 유발한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인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물이다. 이성재는 천재 외과의사라는 완벽한 가면 뒤에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의 광기를 숨기고 있는 오영철 역을 맡았다.

오영철은 자신의 앞길을 막는 모든 사람들을 귀찮은 존재로 치부하며 죄책감 없는 살인을 이어나갔다. 완벽한 살인을 꿈꾸는 연쇄살인마 오영철은 60대 노인으로 부활한 후에도 브레이크 없는 폭주 살인을 이어나가며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고 있다.

이성재는 천재 외과의사의 인자한 미소부터 연쇄살인마의 서늘한 폭주까지 오영철의 양면성을 훌륭히 소화해냈다. 특히 이성재는 ‘젊은영철-의사영철-노인영철’ 3가지 캐릭터를 직접 연기했다. 과거 회상 장면에 등장한 젊은 영철과 천재 외과의사로 추앙받는 의사 영철, 어비스로 부활한 노인 영철까지 30년 세월을 뛰어넘는 오영철의 내·외면을 표현했다. 이성재는 외적인 스타일링뿐만 아니라 해당 나이 대에 어울리는 목소리 톤과 말투, 자세 등을 완벽하게 구현해 내며 촬영 현장을 자동 탄성으로 가득 채우고 있다는 후문이다.

‘어비스’ 제작진은 “이성재가 촬영마다 2시간 넘는 노인 분장을 감행하고 있다”며 “ 촬영 분을 꼼꼼히 모니터링하고, 제스처 하나까지 디테일하게 잡아내는 그의 연기 열정이 캐릭터를 더욱 완벽하게 만들고 있다. 교도소 수감 뒤에도 계속될 오영철의 폭주와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력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어비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