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황금종려상 ‘기생충’, 흰 다리·눈 가린 테이프…독특한 포스터 의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한국영화가 이 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오는 30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기생충’에 대한 영화 팬들의 관심은 더욱 뜨거워졌다. 26일 오후 12시 30분께 실시간 예매율은 17.4%로 2위를 달리고 있으며, 예매 관객수는 4만7000명을 넘어섰다. 이와 더불어 앞서 공개된 독특한 포스터도 주목 받고 있다.

포스터에서 넓은 저택 정원의 잔디밭에 송강호가 서 있고, 그 뒤로는 이선균, 조여정이 선베드에 여유롭게 기대있다. 최우식은 문을 열고 밖으로 나오고 있다. 특이한 점은 이들의 눈 부분이 테이프를 붙인 것처럼 가려져 있다는 것. 또한 포스터 왼쪽 하단의 하얀 맨다리는 의문을 자아낸다. 이 사람의 정체는 무엇인지, 무엇을 의미하는지 호기심을 갖게 한다.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 감독은 지난 1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배우 최우식과 함께 출연해 기이한 포스터에 대해 언급했다. 봉 감독은 “영화감독이자 디자이너인 김상만 감독의 작품”이라며 “저 눈을 왜 가렸는지, 저 다리는 누구 다리인지 사실은 저희도 모른다.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다 읽어보시고 촬영 현장에도 몇 번 오시고 이렇게 디자인을 하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영화에 이런 장면이 나온다거나 영화에서 (최)우식 군이나 (송)강호 형님이 눈을 가리고 이런 건 전혀 아니다”면서 “기묘하고 웃기면서도 섬뜩한 영화의 느낌을 드러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칸영화제의 수상자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포스터와 관련된 물음에 김상만 감독의 디자인이라고 밝히며 “(김상만 감독은) 매우 뛰어난 사람이다. 좋은 센스를 갖고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봉 감독은 그 동안 칸영화제에서 꾸준히 러브콜을 받아왔다. ‘괴물’(2006)은 제59회 감독 주간에 초청됐고, ‘도쿄!’(2008)와 ‘마더’(2009)는 각각 제61회, 제62회 주목할 만한 시선에 상영됐다. 재작년 ‘옥자’(2017)로 처음으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바 있다. 여기에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면서 한국영화 역사를 새로 썼다. 이 상은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인 받은 상이라 더욱 의미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