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 코리아’ 최종회, 스위스서 김장 100포기 담그기 도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쓰 코리아’ 예고 영상./사진제공=tvN

tvN 예능 ‘미쓰 코리아’에서 김장 100포기 담그기에 도전한다.

26일 방송되는 ‘미쓰 코리아’ 최종회에서는 다섯 번째 호스트 칼 뮐러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역대급 ‘미쓰 푸드’ 미션, 19명 대가족 칼 뮐러네와의 마지막 저녁 식사까지 공개된다.

칼 뮐러네는 아들, 딸, 손자, 손녀까지 총 19명의 대가족이다. 자녀들도 한국을 사랑하는 부모님 밑에서 자란 만큼 능숙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것은 물론, 한국 문화를 이해하고 애정하는 면모를 뽐낸다.

이날 멤버들은 두 번째 ‘미쓰 푸드’로 100포기 김장에 도전한다. 멤버들은 성공적인 김장을 위해 기계같은 분업화를 활용한다. 배추 절이기부터 김칫소 만들기, 부족한 재료 공수까지 일을 나눠 각자의 역할에 충실히 임한다. 칼 뮐러 가족도 적극적으로 김장 일을 함께해 동서양을 넘나드는 ‘김장 어벤져스’의 출격을 예고한다.

연출을 맡은 손창우PD는 “‘미쓰 코리아’ 멤버들과 칼 뮐러 대가족의 김장 협업이 관전 포인트”라며 “손이 많이 가는 김장을 제대로 마치기 위해 분업화한 김장 초보 멤버들과 이들과 호흡을 맞춰 집 앞마당에서 김장을 하는 칼 뮐러 가족의 활약에 기대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미쓰 코리아’ 최종회는 이날 오후 4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