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측, 학폭 논란에 “기억 선명하지 않아…피해자 찾아뵐 생각” (전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효린./ 사진=효린 인스타그램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기억이 선명하지 않다”고 입장을 전했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26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을 접했다”며 “현재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다.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25일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15년 전인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효린의 졸업사진과 졸업장, SNS 메시지 등 구체적인 증거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하 효린 학폭 관련 공식입장(전문)

안녕하세요, 효린 소속사 브리지입니다.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