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한 지붕 두 살림 매물 찾기…이동거리+주차 공간에 “쉽지 않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구해줘 홈즈’ 스틸./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가 한 지붕 두 살림 매물을 찾는다.

26일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 9회에는 장인어른, 처남과 함께 살기를 원하는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의뢰인은 다 같이 살면서도 각 구성원 간의 독립된 공간을 원한다. 여기에 문정동으로 출퇴근하는 처남과 광진구 건대 쪽에서 장사를 하는 장인어른의 이동 거리, 3대의 차 주차 공간도 고려해야 하는 까다로운 조건이다.

하나의 집이지만 두 가족이 사는 집을 구하는 만큼 2019년 신상 복층 집부터 들어설 때부터 문이 두 개인 집까지 독특한 구조와 신기한 공간 활용법이 등장한다. 특히 ‘구해줘 홈즈’ 최초로 대단지 아파트까지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날 복팀에서는 이지혜와 딘딘이, 덕팀에서는 노홍철과 장영란이 코디로 출격한다. 이들은 매물을 살펴보며 신혼부부와 다른 가족의 분리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특히 유부녀인 이지혜와 장영란은 신혼부부 방에 꼭 필요한 조건들을 말하며 최선을 다했다는 후문이다.

‘구해줘 홈즈’ 9회는 이날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