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수미 고스톱 제안 “오늘 밤 새자”···불타는 제주도의 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스틸./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 김수미, 탁재훈이 웃음 사냥에 나선다.

26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탁재훈의 제주도 하우스가 발칵 뒤집히는 아비규환 현장이 공개된다.

탁재훈의 집에서 하룻밤을 묵게 된 김수미는 “오늘 밤 새자!”며 불타는 제주도의 밤을 예고했다. 이날 김수미가 상민, 재훈과 밤을 지새우기 위해 준비해 온 것은 다름 아닌 화투. 김수미는 평범한 고스톱 대신 특별한 방법으로 치자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심지어 벌칙으로 ‘공포의 딱밤 맞기’를 제안하며 타짜의 향기를 풍겼다.

하지만 김수미는 자신이 제안한 ‘특별한 고스톱’ 때문에 어마어마한 후폭풍을 정통으로 맞게 돼 모두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기세등등하던 자칭 타짜 김수미가 아들 격인 재훈에게 싹싹 비는 사태까지 발생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무도 못 말리는 세 사람의 ‘흥이 폭발하는 제주도의 밤’은 이날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