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하늘, 파격 변신 예고…특급 미션 성공할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바람이 분다’/ 사진제공=JTBC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의 김하늘을 위해 만능 조력자 김성철, 김가은이 뭉쳤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25일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의 은밀한 만남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 섬세한 연기로 가슴 깊은 곳을 파고드는 ‘멜로 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이 그려낼 짙은 감성 멜로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대세 배우 김성철과 김가은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 불가한 로맨스로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

공개된 사진에는 특수 분장 도구들에 둘러싸인 세 사람의 은밀한 회동이 담겨있다. 도훈(감우성 분)과의 결혼 생활에서 지독한 권태기를 겪고 있는 수진(김하늘 분)이 특단의 조치를 하려는 듯 브라이언 정(김성철 분), 예림(김가은 분)과 머리를 맞대고 있어 궁금증을 더한다.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예림과 나란히 앉은 수진. 특수분장계의 ‘금손’ 예림의 손짓 하나라도 놓칠세라 한껏 집중한 수진의 모습에서 범상치 않은 미션(?)을 짐작하게 한다. 서툴지만 진지하게 분장을 배우는 수진의 눈빛이 결연하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그런 두 사람을 지켜보는 브라이언 정의 손엔 다양한 모델들이 콜라주 된 스크랩북이 들려있다. 전문가들의 손길에 의해 새로 태어날 수진의 파격 변신은 성공할 수 있을지, 이 작전의 목적은 과연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김하늘과 김성철, 김가은의 유쾌한 조합이 흥미롭고 재밌는 장면을 완성했다. 수진이 특수분장사의 손까지 빌려 파격 변신을 감행한 사연은 무엇일지 기대해 달라”며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사랑을 지키고 싶었던 도훈의 순애보와 수진의 선택, 이들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쌓아 올리는 감우성과 김하늘의 독보적 감성 시너지가 차원이 다른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람이 분다’는 오는 2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