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병헌, 윤시윤 총 맞고 사망…조정석 동생이라 쏘지 못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녹두꽃’/ 사진=SBS 방송화면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의 병헌이 윤시윤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25일 방송된 ‘녹두꽃’에서는 백이현(윤시윤)이 번개(병헌)을 총으로 쏘고 도주에 성공했다.

이날 번개는 총상을 입은 백이현을 필사적으로 쫓았다. 번개는 멀리 가지 못한 이현을 발견하고 공격을 준비했다. 나무 뒤에 숨어 있던 이현이 돌아섰을 때 번개는 흠칫 놀랐다.

앞서 번개는 여러 차례 이현을 봤다. 그가 이강(조정석)과 이복형제 인 것도 안다. 그래서 바로 쏘지 못하고 머뭇거렸다. 그러는 사이 이현이 냉정하게 방아쇠를 당겼다.

이강, 해승(안길강), 버들이(노행하) 등이 두 사람이 일촉즉발에 있던 현장에 도착했지만, 이미 이현은 달아났고 번개는 심한 총상을 입게 됐다.

숨을 헐떡 거리며 도망치던 이현은 결국 아군을 발견 한 뒤 쓰러졌다. 번개는 결국 세상을 떠났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