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나영, 해체 심경 “프리스틴은 끝이 났지만 새로운 시작 지켜봐 달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프리스틴,임나영,뮤직뱅크출근길

임나영./ 사진=텐아시아 DB

프리스틴 임나영이 해체 심경을 전했다.

임나영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지금까지 활동을 하면서 언제나 나에게 힘이 되어 주었던 ‘하이’와 항상 응원해주고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이제 프리스틴으로 인사드릴 수 없게 돼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2011년부터 함께 했던 플레디스라는 둥지를 떠나 새롭게 시작을 준비하고 있다. 회사에 있는 동안 아낌 없는 지원을 해주신 플레디스 식구들께 감사드린다”며 “지금까지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을 잊지 않으며, 한걸음 더 성장하기 위해 더욱더 열심히 하는 임나영이 되겠다. 그리고 기쁜 일, 슬픈 일 항상 함께한 프리스틴 멤버들에게 응원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임나영은 “끝이 있으면 새로운 시작도 있다고 하듯이, 프리스틴은 끝이 났지만 임나영의 새로운 시작을 앞으로 지켜봐 달라”며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했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4일 프리스틴의 멤버 결경, 예하나, 성연을 제외한 나영, 로아, 유하, 은우, 레나, 시연, 카일라 등 7인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해체 소식을 알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