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 NCT 127 ‘슈퍼휴먼’ 집중 조명…아이튠즈 23개국 1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NCT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신곡 ‘Superhuman'(슈퍼휴먼)으로 컴백한 NCT 127(엔시티 127, SM엔터테인먼트 소속)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NCT 127은 지난 24일 네 번째 미니앨범 ‘NCT #127 WE ARE SUPERHUMAN’을 발표했다. 이 앨범은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에서 미국을 비롯해 멕시코, 브라질, 칠레, 페루, 그리스, 러시아, 일본, 인도네시아, 홍콩,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아랍에미리트, 인도, 브루나이, 카자흐스탄, 바레인, 모리셔스, 레바논, 키르기스스탄 등 전 세계 23개 지역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는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NCT 127이 새 앨범으로 완전한 ‘Superhuman’이 되었다’”라는 기사로 이번 신곡을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는 “NCT 127의 스타일리시한 변화를 보여준다”며 “뮤직비디오도 미래 지향적인 분위기에 맞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같이 만들었다. 공상 과학 그래픽과 촬영 기법을 사용해 감각적인 영상미가 돋보인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미국 음악 전문 케이블 MTV는 “NCT 127의 ‘Superhuman’은 놀라운 성과다”라는 기사를 통해 “NCT 127은 ‘Superhuman’으로 자신들이 지닌 야심 찬 모든 능력을 보여준다. ‘Superhuman’의 화려함이 묻어나는 노래와 미래 지향적인 뮤직비디오는 반짝반짝 빛이 난다”고 호평했다. 뷰티 및 패션 매거진 하입베이(HYPEBAE) 역시 NCT 127의 컴백과 신곡 ‘Superhuman’을 상세히 소개해,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NCT 127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